다중접속 엣지 컴퓨팅 관련 특허출원 증가 추세

특허청에 따르면, 세계 특허분야 5대 주요국(IP5)의 다중접속 엣지 컴퓨팅 관련 특허출원*은 최근 5년간('16~‘20) 연평균 58%로 급증하여, 2016년 294건에서 2020년 1,848건으로 6배 이상 증가하였다.

* 다중접속 엣지 컴퓨팅: 정보처리를 위해 원거리(코어망)에 위치한 중앙컴퓨터를 대신하여 기지국 또는 기지국 주변의 컴퓨팅 서버가 네트워크의 엣지에 접속된 이용자 및 모든 사물(예: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등)에 초고속의 실시간 서비스를 가능하게 해주는 기술로,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시티, 스마트 팩토리, 자율주행 등 초고속, 초연결성, 초저지연의 5세대 네트워크(5G) 서비스에 사용됨.


<다중접속 엣지 컴퓨팅 기술 특허출원 동향>

* 미공개건 미포함


국가별(IP5) 출원비중을 살펴보면, 중국이 전체 출원의 36.2%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이어 미국(32.6%), 유럽(12.9%), 한국(12.2%), 일본(6.0%) 순이고, 출원인 국적별로는 중국(37.9%), 미국(22.3%), 유럽(14.0%), 한국(13.8%), 일본(9.9%) 순으로 많았다.


<출원인 국적별 특허출원건수>

* 미공개건 미포함


다출원 순위는 ➊화웨이(548건), ➋삼성전자(459건), ➌노키아(445건), ➍인텔(336건), ➎버라이즌(213건) 순으로 나타났다.


<IP5 출원 기준 주요 출원인 순위>

국내기업 순위는 ➊삼성전자(327건), ➋에스케이(33건), ➌엘지(27건) 등 전자통신 기업의 출원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한국 기업·연구기관·대학교 출원(KIPO) 순위>

5세대(5G) 더 나아가 6세대(6G) 등 초고속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 시장 선점을 위해 다중접속 엣지 컴퓨팅 기술에 대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특허청]

Lo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