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 및 라이다 관련 특허출원 증가 추세

지난 7월 유럽연합은 승객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ADAS)*’ 장착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자동차 일반 안전 규정’을 시행하였다. 이 규정은 새로운 자동차에 바로 적용되며, 오는 2024년 7월부터는 모든 유럽 신차에 적용된다. 이에 따라 ADAS 기능 구현에 필수 요소인 카메라, 라이다(LiDAR) 등 물체인식 관련 기술의 성장과 경쟁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의 감지장치를 통해 주행 상황을 인식해서 운전자에게 위험 상황 등을 자동으로 알려 주고, 속도 조절 등의 일부 운전기능을 자동화한 기술


특허청에 따르면, 세계 특허분야 5대 주요국(IP5)의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라이다에 대한 특허출원은 최근 10년간(2011~2020) 연평균 37%로 증가하여, 2011년 143건에서 2020년 2,395건으로 약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 및 라이다 IP5 출원 동향>

* 미공개 출원 미포함


2013년 이전에는 라이다 분야 출원이 카메라 분야보다 많았지만 이후 카메라 분야 출원이 라이다 분야를 앞질러, 2020년 카메라 분야는 1,525건, 라이다 분야는 870건 출원되었다.


이는 물체 식별을 위해 카메라 기술에 인공지능이 결합되고, 스테레오 카메라를 통한 3차원 인식 기술이 발전하는 등 새로운 기술발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카메라 기술분야는 일본이 33.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중국(21.5%), 한국(19.4%), 미국(15.7%), 유럽(6.7%)순으로 나타났다.


<출원인 국적별 카메라 및 라이다 기술 출원(IP5, ‘11~’20)>

라이다 기술의 경우, 미국이 39.7%를 차지하고, 중국(14.3%), 일본(13.7%), 유럽(13.2%), 한국(12.8%)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별 다출원인을 살펴보면, 라이다 기술은 전통적인 자동차 또는 부품업체가 주류를 이루는 반면, 카메라 기술은 전자·통신 업체의 출원이 활발하다.


<기술별 IP5 다출원인 TOP 10 (’11~’20)>

카메라 기술의 경우, ➊소니가 455건(5.9%), ➋바이두 405건(5.3%), ➌캐논 325건(4.2%), ➍파나소닉 303건(4.0%), ➎삼성전자 299건(3.9%), ➏엘지전자 276건(3.6%) 순으로 나타났다.


라이다 기술은 ➊웨이모(WAYMO)가 271건(5.7%)으로 가장 크게 차지하고, ➋현대자동차 248건(5.2%), ➌지엠 189건(4.0%), ➍토요타 125건(2.6%), ➎보쉬(BOSCH) 120건(2.5%) 등 다양한 국적의 기업들이 다출원 기업 군에 속해 있다.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와 라이다가 서로 결합되어 융합센서 기술로 발전하고 있어, 앞으로도 이 분야에 많은 기술진보가 예상된다.


[출처: 특허청]

Lo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