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시대 열린다!

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시대 열린다!

- 최근 10년간 주요국 실감형 콘텐츠 기술 특허출원 연평균 19% 증가 -


최근 뮤직비디오, 영화, 광고 촬영, 공연과 전시 등을 현실보다 더 현실감이 뛰어난 가상공간에서 실감형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신입사원 교육 등을 실제 회사 공간과 유사한 가상공간을 이용하여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관련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라테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서비스를 더욱 실감나게 하는 실감형 콘텐츠 기술 분야인 가상증강현실(VR/AR) 기술의 글로벌 산업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6배 성장해 약 2,700억 달러(약 303조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을 했다.


특히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서비스에서 가상증강현실 콘텐츠를 이용하는 실감형 콘텐츠 기술은 전세계에서 미국, 중국, 한국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및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 실감형 콘텐츠 기술: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혼합현실(MR: Mixed Reality), 확장현실(XR: eXtended Reality)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필요한 사용자와 컴퓨터 간 상호작용 기능을 구현하여 몰입도를 높이기 위한 기술


특허청에 따르면, 실감형 콘텐츠 기술 관련 특허출원동향(‘00~`20)은 지식재산 세계5대 특허청(IP5: 전세계 특허출원의 95%를 차지하는 선진 5개국인 한국(KR), 미국(US), 일본(JP), 유럽(EU), 중국(CN) 특허청)을 중심으로 전체 출원 건수가 총 3만1,567건에 달했고, 특히 ’10년 이후 연평균 19%로 가파르게 성장했다고 밝혔다.


<IP5 전체 실감형 콘텐츠 기술 관련 출원 동향 (‘00~‘20)>

한국 전체(‘00~’20) 출원 건수는 총 4,524건에 달했고, ‘10년 이후 연평균 5%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한국 전체 실감형 콘텐츠 기술 관련 출원 동향 (‘00~‘20)>

세계5대 특허청(IP5) 출원인 국적별 출원비율은 미국이 43.7%(13,786건)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중국 19.7%(6,215건), 한국 14.6%(4,620건)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으며, 일본 8.4%(2,647건)와 유럽 8.5%(2,697건)는 한국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을 보였다.


세계 5대 특허청(IP5) 출원인 국적별 출원주체를 살펴보면, 세계 5대 특허청(IP5) 전반에서 대부분의 출원을 기업이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은 다른 국가들에 비해 개인(13.9%), 연구소(8.4%)도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기술별 세계 5대 특허청(IP5) 전체 출원량은 콘텐츠 제공(38%), 접속 장치(인터페이스)(30%), 렌더링(19%), 트래킹(13%) 순이었고, 출원인 국적별 세부기술 출원 비율은 모든 기술에서 미국이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였고, 한국은 트래킹(20%), 콘텐츠제공(18%)에서 적지 않은 점유율을 보였다.


[출처: 특허청]

Lo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