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출원 시 자유로운 형식의 ‘임시 명세서’ 제출 가능

특허 출원 시 자유로운 형식의 ‘임시 명세서’ 제출 가능

- 연구개발 후 논문, 연구노트 등을 그대로 제출하여 특허출원일을 빠르게

확보 가능할 것으로 기대 -



특허청은 국내 기업이 특허를 빠르게 출원할 수 있도록, 기존의 명세서 서식에 따르지 않고 발명의 설명을 기재한 ‘임시 명세서’를 제출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여 3월 3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허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발명을 출원한 사람에게 그 발명의 독점권을 주는 제도이므로, 기업들 간에 유사한 기술을 다른 기업보다 먼저 특허 출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그러나 기존에는 특허를 출원할 때 규정된 서식과 방법에 따라 작성된 명세서를 제출해야 했기 때문에, 논문 등의 연구결과를 명세서 형식으로 재작성하는 데에 시간이 걸려 신속한 출원이 어렵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 특허출원 시 제출하는 명세서는 특허법 시행규칙 별지 제15호서식에 따르며 (규칙 제21조제2항), 전자출원 시 서식의 각 항목을 입력하지 않으면 제출 불가


이에 특허청은 특허 또는 실용신안을 출원하면서 기존 서식에 따르지 않고 자유로운 형식의 임시 명세서를 제출할 수 있도록 특허법·실용신안법 시행규칙을 개정했다.


다만, 임시 명세서를 제출한 상태로는 특허심사를 받지 못하므로 해당 발명에 대해 특허를 받으려면 출원일로부터 1년 이내에 우선권을 주장하며 다시 출원하여 임시 명세서를 제출한 날짜로 출원일을 인정받는 방법이 권장된다. 혹은 임시 명세서를 제출한 날부터 1년 2개월 내에 정식 명세서를 다시 제출하는 방법도 가능하다.


특허청은 이번 제도개선에 맞추어 임시 명세서로 제출할 수 있는 서류를 그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PDF, JPG 등 일반적인 전자파일*이라면 모두 가능하도록 전자출원 시스템도 개선하였다. 따라서 출원인은 논문∙연구노트 등에 기재된 발명을 별도의 수정 작업 없이 그대로 제출할 수 있다.

* 제출가능 파일형식: PDF, DOC, DOCX, PPT, PPTX, HWP, JPG, TIF


이렇게 특허 명세서 제출 요건이 완화됨으로써 국내에서도 연구 결과를 바로 특허출원할 수 있게 되어, 산업계에서 이용이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청장은 “기존에는 명세서 작성을 위한 별도의 시간이 소요되어 특허출원일을 빠르게 확보하기 힘들다는 기업이 많았다. 이번에 새로 마련된 임시 명세서 제도를 활용하면, 우리 기업들이 개발한 기술에 대해 이전보다 신속하게 특허를 출원하고, 이후 개량한 발명에 대해서도 우선권을 주장하여 출원일을 인정받는 등 더욱 효과적으로 혁신기술을 보호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특허청]

COPYRIGHT(c) 2009 MOON & MOON INTERNATIONAL. ALL RIGHTS RESERVED.

  • kakao
  • 페이스 북 사회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