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 활발

2020/05/06

전기자동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 활발

 

 

올해 3월 기준 전기자동차(이하 “전기차”) 등록대수가 10만대를 돌파한 가운데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는 64 kWh급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어 분산 예비전력설비로서 활용 잠재력이 매우 크다. 이에 시간대별, 계절 별로 다른 전기요금 체계 하에서 전기차에 효율적으로 충전, 과금하는 기술과 배터리의 잉여전력을 사용, 판매하는 기술의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은 2008년에는 연 3건이었으나, 2009~2011년에는 연평균 36건으로 증가했고, 2012~2016년에는 연평균 18건으로 감소했다가, 2017~2019년에는 연평균 31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연도별 전기자동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 동향(2007-2019년)>

 

* 전기차 등록대수는 국토교통부 통계누리 자료에 기반

* 출원건수 검색 시 주요 검색어 : 전기차, 충전, 결제, 과금, 매매

 

 

이는 2009년 국산 전기차 최초 개발을 기점으로 전기차 관련 전력 서비스에 관한 출원이 1차 활성화됐고, 친환경 산업 정책에 따라 전기차 보급이 더욱 확대되어 2017년에 2차 활성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2007~2019년 출원의 출원인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중견기업 (29.6%) ‣대기업∙공기업(28.3%) ‣개인(22.1%) ‣대학∙연구소(15.6%) ‣외국기업(4.2%) 순으로, 국내 기업의 출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데, 이는 국내 기업들이 전기차 전력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활발한 기술개발로 특허증가세를 이끌고 있다고 풀이된다.

 

 

<출원인 유형별 전기자동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 동향(2007-2019년)>

 

동 기간 출원을 기술분야별로 살펴보면, ‣배터리 충전 및 과금 기술(이용자 인증, 충전상태 표시, 충전량 산정, 결제) 관련(73.6%) ‣전기차 배터리 잉여 전력을 충전소 또는 타 전기자동차에 판매∙공유 관련 (15.6%) ‣충전 부가서비스 제공(최적 시간대∙충전소 제안, 예약시스템, 충전 앱 등) 관련(10.7%) 순이다.

 

 

<기술분야별 전기자동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 동향(2007-2019년)>

 

특허청 전기심사과장은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시장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이므로, 비지니스 모델과 제품을 연계하여 특허전략을 수립하고, 지식재산권의 조기 확보를 통해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특허청]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COPYRIGHT(c) 2009 MOON & MOON INTERNATIONAL. ALL RIGHTS RESERVED.

  • Grey Facebook Icon